메뉴 건너뛰기

인터넷홈페이지 취지문

인터넷홈페이지 취지문

인터넷 홈페이지 開設 趣旨文
 

  이 땅의 모든 朴氏는 新羅始祖 大王 朴赫居世의 後孫이다. 始祖王孫 外에는 애초부터 다른 朴氏는 없었고 外部에서 流入된 바도 없어 朴氏는 胎生土着 氏族이었다.

  그럼에도 不句하고 오랜 歲月이 흐르는 동안 王孫 朴氏도 大小 變革을 거듭하면서 대부분이 系譜를 잃게 되었고 反面 人口는 繁盛하였으므로 土着 緣故地를 자연스럽게 本貫으로 삼아 많은 分派가 생겨나게 되었다.

  忠朴도 그 分派중의 一派로서 系譜가 確認된 副正公 諱 英을 貫祖로 받들고 忠州朴氏 氏族을 세워왔다.

  忠朴 近代의 大同譜인 庚辰譜(1880) 編纂을 主管한 源應公은 先系辨證文을 실어 當時의 橫說竪說을 嚴重히 警戒하였는데 그 要旨는 이러하다.

  앞으로 새로운 考證資料가 發掘되기를 企待할 수 없는 現況에서 忠朴一族은 庚辰譜에서 闡明된 先系認識을 꼭 지켜야겠다. 특히 派生根源이 同根이라고 訛傳된 尙州朴氏와의 接觸에 있어서 先系를 論議하는 것은 絶對 嚴禁해야 한다.

  앞에 列擧한 여러 說중 잘못 選擇하여 우리 門中支派 派譜를 修撰한 內容에도 歪曲되어 祖上님들을 辱되게(換父易祖) 記述된 部分이 있어 大混亂을 일으키고 있는 現實에 우리 門中에서는 우리의 先系를 바르게 알리기 위하여 “忠州朴氏 大宗中”이란 홈페이지를 開設하게 된 것이다.

  또한 요즈음 우리 忠朴이 인터넷 홈페이지에 떠오르는 것을 살펴보면 우리 貫祖이신 諱(휘) 英(영)께서 尙州朴氏의 十一世孫인 元挺의 둘째아들인데 本貫을 忠州로 擇하여 갈려나온 것처럼 떠오르고 있어 混同되는데 이는 전혀 根據없는 잘못된 誤譜이므로 이를 바로잡아 宗員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宗中에서 다음과 같이 몇가지의 證據를 提示한다.

  우리 忠朴의 世譜沿革史를 아래와 같이 살펴보면,

①成化甲午譜 序文(1474년) ②辛卯譜(1651년) ③甲戌筆譜(1694년) ④前甲申譜(1764년) ⑤後甲申譜(1824년) ⑥庚辰譜(1880년) 이상 大同譜 ⑦前壬子譜(1912년) ⑧甲午譜(1954년) 등 서기 1474년부터 서기 1954년까지 480년동안 여덟 번에 걸쳐 族譜를 編纂 發行했으나, 우리 貫祖이신 諱(휘) 英(영) 先祖께서 尙州朴氏로부터 本貫을 忠州로 擇하여 갈려나오신 痕迹은 찾아볼 수 가 없다.

  그런데 不幸하게도 1972년도에 編纂 發行한 後壬子譜의 先系辨證論을 살펴보면 國立圖書館에 保存중인 新羅 선원보와 朴氏總譜를 살펴본 즉 沙伐王의 자 諱(휘) 昱(욱)이하 7代는 失諱이고 八傳에 諱 甄이요 九傳에 諱 元挺이고 十傳에 諱 은 尙州朴氏의 貫祖요 諱(휘) 英(영)이 本貫忠州라고 명시 되었으니 이에 준하여 辨證한다는 論理를 펴서 우리 族譜史에 不倫을 저질렀다.

 

  ※ 參考로 1764년에 編纂 發行한 우리 前甲申譜 上系便에 “商山朴氏譜有公弟甄未知然否”라고 記錄되었는데 이를 풀어보면 “ 商山朴氏族譜에 尙州朴氏 의 祖父인 甄이 우리 貫祖의 아들이신 諱 臣의 弟라고 記錄되었는데 그런지 아닌지 알 수 없다.”고 記錄되었다.

  忠州朴으로서는 尙州朴氏가 表記한 上系를 그대로 인정할 수 없다. 모든 宗族은 이러한 趣旨를 십분 熟知하고 많이 訪問하여서 잘못된 先系를 바로 理解해 주기를 바라는 뜻으로 이 冊을 發行하는 바이다.
 


 
西紀 2006年 4月
 


忠州朴氏 大宗中
 





 

先系考誤比較表

 
 

1. 서기 1774년 編纂한 尙州朴氏譜 一世가 甄 임.

2. 서기 1852년 編纂한 商山朴氏 譜 一世는 瑔 임.

3. 서기 1980년대 編纂한 尙州朴氏譜 는 一世가 沙伐王으로 돼있어 變化가 많고 混同됨.

4. 忠州朴氏는 1474년 一世를 英으로 하는 族譜를 編纂했고, 서기 1764년에 發刊한 譜 에는 英의 子인 臣이 商山朴氏 一世 甄 의 兄으로 記錄되어 있으나 未知然否 라 했다.

5. 서기 1972년에 發刊한 後壬子譜 에는 우리 貫祖 英(영)을 瑛(영)으로 바꾸어 瑔 의  弟로 記錄하여 代數가 五代 差異가 發生함.

6. 己卯名賢인 우리의 先祖 祥과 商山朴氏 先祖 世熹가 함께 한 人物인데 後壬子譜 에 의하면 약 150년 五代의 差異가 發生하였으므로 先系의 差異가 잘못되었음이 確實하다.

위로